default_setNet1_2

트럼프, '北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북한과 좋은 관계"

기사승인 2019.08.24  15:37:1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정은 꽤 솔직...단거리 미사일 제한하진 않아"

[윤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의 종료에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상황에도 북한과 좋은 관계에 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A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금까지 자신에게 꽤 솔직(pretty straight)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미 연합군사훈련 종료 후 북한이 더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신뢰를 깨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김정은(위원장)은 미사일 테스트를 좋아하지만 우리는 단거리 미사일을 제한하지 않았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1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한미 연합군사훈련 종료 후 미사일 시험 발사를 멈추고 협상 재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취재진과 이야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지난 20일 종료됐기 때문에 이날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는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밝힌 내용을 뒤집은 셈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발사체 발사를 대수롭지 않게(downplayed) 여겼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나라들이 그런 미사일을 테스트한다. 여러분이 아마도 알고 있듯 우리도 며칠 전에 큰 테스트를 했다"며 북한의 이번 실험이 여러 나라가 하는 미사일 실험과 다를 바 없다는 뉘앙스로 말했다.

미국은 러시아와 맺었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을 탈퇴하면서 지난 18일 캘리포니아주 샌니콜러스섬에서 지상발사형 중거리 순항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만 보면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크게 문제 삼지 않던 트럼프 정부의 최근 대응 기조가 이번 발사 후에도 변화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