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풍 동반 초강력 태풍 '링링'...서울·인천 오후 2~3시 최대 영향

기사승인 2019.09.07  13:51:5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13호 태풍 '링링' 현재 위치와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박민정 기자]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한 초강력 태풍 '링링'이 서울 등 수도권에 바짝 접근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현재 '링링'은 인천 서남서쪽 약 120㎞ 해상에서 시속 42㎞로 북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정오 기준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태풍 중심에서 360㎞에 달한다.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북한 황해도에 상륙할 무렵인 이날 오후 3시께로, 서울에서 서북 쪽으로 110㎞ 거리에 있을 전망이다.

▲ '링링'의 서울 최근접 시간과 거리[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링링'은 오후 2시께 경기도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상해 오후 3시께 황해도에 상륙한 뒤 북한을 관통할 것"이라며 "태풍 중심 경로에 있는 서해 5도 등 섬 지역은 기록적인 강풍이 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과 인천은 오후 2∼3시 태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것"이라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링링'은 자정께 북한을 지나 중국 지역으로 넘어간 뒤 일요일인 8일 정오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북동쪽 약 510㎞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북쪽으로 향하면서 제주도와 남해안의 태풍 특보(경보·주의보)는 해제됐다. 그 밖의 전국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