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 추석 차례상 비용 평균 26만원…작년보다 0.1%↑

기사승인 2019.09.11  11:56:5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조사 결과

[윤수지 기자]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은 평균 26만원으로 지난해보다 0.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 감시센터는 11일 서울지역 전통시장과 백화점, 대형마트 등 90개 유통업체에서 판매되는 추석 제수 24개 품목에 대해 5∼6일 물가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제수 24개 품목의 구매 비용은 4인 기준 평균 26만142원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이 평균 19만9천467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일반 슈퍼마켓 21만7천255원, 대형마트 25만3천71원, 기업형 슈퍼마켓(SSM) 28만2천610원, 백화점 40만7천250원 순으로 비쌌다.

평균 구매가보다 백화점은 56.5%, SSM은 8.6% 비쌌고 대형마트는 2.7%, 일반 슈퍼는 16.5%, 전통시장은 23.3% 저렴했다.

품목별로는 축산물과 채소, 과일 등은 전통시장이, 수산물은 일반 슈퍼가,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

24개 품목 중 가공식품과 과일, 채소 등 9개 품목의 값이 지난해보다 올랐고, 수산물과 축산물 등 15개 품목은 내렸다.

특히 예년보다 추석이 일찍 찾아와 햇밤(33.9%)과 햇사과(10.2%), 햇배(8.4%) 등의 가격 상승 폭이 컸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