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난달 가계대출 6.3조원 증가...1~8월 증가폭 작년보다 16조↓

기사승인 2019.09.11  13:51:26

공유
default_news_ad1

[윤수지 기자] 지난달 금융권의 가계대출이 6조여원 증가했다. 다만 1~8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조 원 가까이 적었다.

11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3천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작년 같은 기간(6조6천억원)보다는 3천억원 적지만, 전월(5조7천억원)보다는 6천억원 확대됐다.

올해 1∼8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30조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5조8천억원 축소됐다. 이 기간 누적 증가액은 2017년 58조4천억원에서 지난해 45조8천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가 둔화했다.

은행권에서는 작년 동월 대비 늘었지만,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에서 줄었다.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4천억원으로, 지난해 10월(7조8천억원)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역대 8월 기준으로 비교하면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빨랐던 2016년 8월(8조6천억원) 이후 증가폭이 가장 컸다.

지난해 8월(5조9천억원)과 전달(5조8천억원)과 비교해선 증가폭이 각각 1조5천억원, 1조6천억원 확대됐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1조1천억원까지 낮아진 이후 계속 커지고 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은 물론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기타대출에서도 늘어났다.

▲ 은행권 가계대출※ 자료: 한국은행

8월 중 은행권 주담대는 한 달 전보다 1조원(3조7천억원) 증가한 4조7천억원으로, 작년 동기(3조4천억원)보다는 1조3천억원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가 증가하고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8월 전세자금대출은 지난해 1조9천억원에서 올해 2조5천억원으로 커졌다.

은행권 기타대출은 2조7천억원 늘어 역시 전월(2조2천억원)과 작년 동월(2조5천억원)보다 증가폭을 키웠다. 여름철 휴가 자금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부동산 대출 규제 여파로 주택 구매자금이나 전세자금을 신용대출로 조달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한은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하가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기본적으로는 주택거래에 따른 대출 수요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제2금융권 주담대는 1조4천억원 감소했다. 작년 8월(-6천억원)보다 감소 폭이 8천억원 더 커졌다.

제2금융권 기타대출은 3천억원 증가했다. 작년 같은 기간(1조2천억원)보다는 증가 폭이 줄었다.

금융당국은 "은행권 가계대출이 소폭 확대했음에도 8월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는 안정화 추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은행 기업대출도 전월 대비 증가폭이 확대됐다.

8월 중 은행권 기업대출은 전달(1조5천억원)보다 2조원 커진 3조5천억원으로 증가했다.

대기업 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1조9천억원 감소했으나 중소기업 대출이 5조4천억원 증가했다.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도 2조7천억원 늘어 전월(2조원)보다 증가폭을 키웠다.

지난달 회사채 순발행액은 여름 휴가철 영향으로 1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8월 은행 수신 잔액은 1천709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24조8천억원 증가했다. 기업의 법인세 납부를 앞두고 수시입출금식예금이 14조원 늘었고, 지방정부로의 자금 유입 등으로 정기예금도 11조원 증가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