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석 연휴 첫날 흐리고 비

기사승인 2019.09.12  16:54:4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등 일부 해역엔 풍랑주의보

▲ (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들이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박민정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해상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을 포함한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 경상도는 5㎜ 안팎이고 경기 북부는 5∼20㎜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귀성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해 남부 먼바다, 남해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 등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이들 해역에서는 13일 오전까지 강한 바람이 불고 2∼4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보인다. 여객선을 이용하는 귀성객들은 미리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주문했다.

추석 당일인 13일은 전국이 동해상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겠다. 대부분 지역에서 보름달도 볼 수 있겠으나 동해안 지방은 구름이 낄 전망이다.

13일 오전 0∼9시에는 내륙 지방은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가 1㎞에 못 미치는 곳이 있겠고 강원 산지는 동풍으로 낮은 구름이 끼어 가시거리가 200m도 안 되는 곳이 있겠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