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 홍성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기사승인 2019.09.29  12:12:09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이남 첫 의심 사례…양돈농가 밀집해 확진시 파장 클 듯

[윤수지 기자] 충남 홍성의 도축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오전 충남 홍성군 광천읍의 한 도축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의심 사례가 서울 이남 충청권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농식품부는 "이 도축장은 도축 대기 중 계류장에서 19마리의 폐사를 확인해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은 신고 이후 초동방역팀을 급파해 주변을 통제하는 한편, 전면적인 소독 조치에 나섰다.

이곳에서 혈액 샘플을 채취한 뒤 경북 김천에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로 가져가 정밀검사를 거쳐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의심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이달 17일 이래 발생 건수는 총 10건이 된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최종 확진될 경우 인천∼경기∼강원으로 이어지는 중점 방역 라인이 뚫렸다는 의미여서 파장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

충남은 국내 사육 중인 돼지 1천100만여마리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230만여마리가 사육 중인 명실공히 국내 최대 양돈산업 밀집 지역이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