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최강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일본 강타할 듯...한국도 영향 가능성

기사승인 2019.10.07  10:56:35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상청 "일본 규슈 인근서 진로 등 달라질 수도…한국 영향 예의주시"

[박민정 기자]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이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강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하기비스'는 괌 동북동쪽 약 550㎞ 해상에서 시속 27㎞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한 '하기비스'의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이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에 이른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29∼30도의 고수온 해역을 상하층 간 바람 차이가 없는 조건으로 지나며 계속해서 매우 강하고 빠르게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하고 크게 발달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 태풍은 이번 주 후반께 일본 오키나와 부근까지 접근한 뒤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꿔 일본 규슈 남단 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

이번 주 후반께 찬 대륙 고기압이 강해지면서 우리나라 부근에 자리잡고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일본 쪽으로 약간 수축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한다.

예상 경로와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을 보면 9일 오전 9시께 괌 북서쪽 약 830㎞ 해상에 있을 때 초속 53m, 10일 오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990㎞ 해상에 이르렀을 때 초속 55m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11일 오전 9시께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10㎞ 해상에서는 초속 53m, 12일 오전 9시께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520㎞ 해상에서는 초속 50m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윤 통보관은 "아직 우리나라에서 매우 멀고, 찬 대륙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 등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규슈 인근에서 진로나 이동 시각이 달라질 수 있다"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한반도 주변으로 이동해 우리나라 해상이나 육상에 태풍 특보가 발표되면 한국이 태풍 영향을 받은 것으로 간주한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최근 남부 지방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남긴 '미탁'을 포함해 모두 7개로, 태풍이 추가로 오면 올해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수가 가장 많은 해로 기록된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