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검찰,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수사 착수...첫 고발인 조사

기사승인 2019.11.08  15:10:36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발 54일 만에 진행...안진걸 소장 "제대로 수사 안 하면 강력한 반발 있을것"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우현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에 대한 시민단체 고발 사건과 관련, 검찰이 8일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께부터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후 첫 조사를 받으러 온 안 소장은 이날 오후 고발인 조사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마지못해 수사에 착수한 느낌이 든다"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언론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매우 빠르게 진행됐다고 지적하면서 "검찰이 일부 사건은 과잉 조사를 하면서 이번 사건은 아예 수사하지 않고 비호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고발인 조사는 지난 9월 16일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고발한 이후 54일 만에 처음으로 진행됐다.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의 딸과 아들이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의 입시를 치르는 과정에서 부정이 발생했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이후에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 등으로 총 4차례 나 원내대표를 추가 고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에게 뇌물수수 및 사후수뢰,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가 있다며 신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해왔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23) 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김씨는 이듬해 8월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1저자로 등재됐다.

포스터 공동 저자 중 고교생이었던 김씨는 포스터 발표 다음 해인 2016년 예일대 화학과에 진학했다.

이와 관련해 여권에선 김씨가 방학 동안 윤 교수의 도움을 받고 서울대 연구실을 이용한 것은 '어머니 인맥을 이용한 특혜'라는 지적이 나왔다.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 딸이 2011년 성신여대에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하는 과정에서도 의혹이 있다고 주장한다.

2012학년도 수시 3개월 전에 당초 입시 계획에는 포함되지 않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갑작스럽게 신설됐고, 면접위원들이 면접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덕에 합격했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SOK 회장에서 물러난 직후인 2016년 7월 딸 김씨가 SOK 당연직 이사에 이름을 올린 점 등 김씨의 스페셜올림픽 활동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도 휩싸여있다.

나 원내대표는 2011∼2016년 SOK 회장을 지냈으며 현재 명예회장을 맡고 있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