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동차세·과태료 상습체납 차량 27일 전국 일제 단속

기사승인 2019.11.26  13:53:58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장서 체납액 납부 가능…불응하면 번호판 영치

▲ 상습 체납 차량 일제 단속[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인광 기자] 자동차세나 차량 관련 과태료를 상습적으로 체납한 차량에 대해 27일 전국에서 일제 단속에 들어간다.

단속 대상은 자동차세 2건 이상을 체납했거나 주정차·신호·속도 위반 등 과태료를 30만 원 이상 체납한 차량이다. 차량과 소유자와 점유자가 다른 소위 '대포차량'도 단속한다.

2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10월 말 현재 자동차세 누적 체납액은 6천544억원, 차량 관련 과태료 누적 체납액은 2천132억원이다.

단속에는 전국 234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3천300여명과 경찰관 250여명이 참여하고, 차량 탑재형 단속시스템 334대, 모바일 단속시스템 1천133대도 동원된다.

자동차세 체납차량은 모두 230만대로, 이 중 97만대는 자동차세를 2건 이상 체납했다. 2건 이상 체납 차량의 체납액은 약 5천185억원으로 전체 자동차세 체납액의 79%에 달한다.

단속에 적발된 체납차량은 현장에서 체납액을 유도하고 이에 불응하면 번호판을 떼어내 임시보관한다.

번호판을 뗀 뒤에도 체납액을 내지 않는 차량과 대포차는 압류해 강제견인·공매 처분한 뒤 매도금을 체납액에 충당한다.

자동차를 공매하고도 체납액을 충당하지 못하면 체납자의 다른 재산도 압류·공매 처분할 수 있다. 고액·상습체납자의 경우 은닉재산 추적을 위한 가택수색 등도 실시한다.

앞서 올해 상반기에 실시한 일제 단속에서는 체납차량 6천683대를 단속해 체납액 11억원을 징수했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국민 납세 의식을 높이기 위해 체납차량 전국 일제 단속을 시행하게 됐다"며 "다만 생계유지 목적의 차량은 직접 단속보다 단속예고 등으로 납부를 촉구하는 등 보호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