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5만원권 수명 13년 6개월 '최장수'...현금 덜 쓰니 유통기간 ↑

기사승인 2019.11.26  13:59:1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은,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 발표...日 5천엔권 1년 6개월, 50유로권은 4년 2개월

[윤수지 기자] 시중에 떠도는 은행권 중 5만원권 지폐가 1만원권보다 약 3년 더 오래 유통되는 것으로 추정됐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를 보면 5만원권 유통수명은 13년 6개월로 추정된다. 1만원권은 이보다 2년 11개월 짧은 10년 7개월이었다.

화폐 유통수명은 한은 창구에서 신권이 발행된 후 시중에 유통되다 더 이상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다시 한은으로 돌아올 때까지 걸린 시간을 말한다.

한은은 은행권 표본을 추출한 뒤 유통기간을 추적하는 표본조사 방식으로 조사했다.

5만원권 수명이 긴 이유는 사람들이 집이나 사무실에 두는 비상용 현금으로 고액권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사용 빈도가 줄어 수명이 그만큼 길어진 셈이다.

한은이 2018년 경제주체별 현금사용 행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들은 예비용 현금의 약 80%를 5만원권으로 보유하고 있다.

반대로 물건을 살 때 많이 쓰는 1천원권과 5천원권의 수명은 각각 4년 5개월, 4년 1개월로 조사됐다.

▲ [한국은행 제공]

현금 사용이 줄면서 화폐의 유통수명은 길어지고 있다.

작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1천원권은 1개월, 5천원권과 1만원권은 6개월씩 유통수명이 늘어났다. 5만원권은 작년에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현금을 많이 쓰는 주요국과 비교하면 한국 지폐의 유통수명은 긴 편이다.

일본 5천엔(약 5만3천800원)권은 1년 6개월, 유로존 50유로(약 6만4천600원)권은 4년 2개월, 미국 20달러(약 2만3천400원)권은 7년 11개월 등이었다.

이에 비해 고액권인 미국 100달러(약 11만7천300원)권은 15년에 달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