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비자원 "에어프라이어 제품별로 조리속도·소음 차이"

기사승인 2019.11.26  14:08:07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부 바스켓 코팅 내마모성 '보통'…세척시 주의해야"

[윤수지 기자] 시중에 판매중인 에어프라이어 제품이 브랜드별로 조리 속도와 소음, 소비 전력량 등에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에어프라이어 9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리 성능과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26일 밝혔다.

시험 대상은 대우어플라이언스·대웅·롯데알미늄·리빙웰·매직쉐프·보토·일렉트로맨·키친아트·한경희생활과학 등 9개 브랜드 제품이다.

에어프라이어는 조리속도가 빠르고 내부 위치별 온도가 균일할수록 상대적으로 우수한 제품으로 평가할 수 있다. 안전성에는 모두 이상이 없었지만, 작동 중 외부 표면의 온도가 73∼141℃까지 높아져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험 결과 조리속도는 6개, 온도 균일성은 7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냉동 감자튀김 300g을 넣고 200℃로 작동시킨 후 조리 완료 시간을 측정한 결과 대우어플라이언스·대웅·롯데알미늄·일렉트로맨·키친아트·한경희생활과학 등 6개 제품은 조리속도가 15분 이하로 상대적으로 빨랐다.

리빙웰·매직쉐프 등 2개 제품은 조리속도가 20분 정도였고 보토 제품은 25분 정도로 상대적으로 느렸다.

바스켓 내부 공간의 위치별 온도 편차를 평가한 결과 대우어플라이언스·대웅·롯데알미늄·리빙웰·일렉트로맨·키친아트·한경희생활과학 등 7개 제품이 편차가 5℃ 이하로 상대적으로 적은 반면, 매직쉐프·보토 등 2개 제품은 최대 온도 편차가 7℃ 이상이었다.

작동 중 발생하는 소음은 대우어플라이언스·대웅·매직쉐프·보토·키친아트 등 5개 제품이 51dB 이하로 상대적으로 작았다.

리빙웰 제품은 56dB 정도로 양호했고 롯데알미늄·일렉트로맨·한경희생활과학 등 3개 제품은 67dB 이상으로 상대적으로 컸다.

시험 대상 9개 제품은 모두 내부 바스켓의 코팅 내마모성이 '보통' 수준으로 세척 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 바스켓 코팅 부위에 부직포 수세미를 반복해서 마찰한 결과 모두 1천회 미만에서 내부 금속 표면이 노출됐다.

실제 2016∼2018년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상담 건 중 36%가 코팅 관련 내용이었다.

음식물 없이 200℃로 설정했을 때 30분간 소비되는 전력량은 제품에 따라 최대 2.2배 차이로, 보토 제품이 소비전력량 186Wh로 가장 적었고 리빙웰이 416Wh로 가장 많았다.

이를 연간 전기요금으로 환산하면 3천100원에서 6천900원으로 최대 3천800원 차이가 났다.

표시 용량과 음식물을 담는 바스켓의 실제 용량을 비교한 결과 롯데알미늄과 보토 제품이 표시치보다 10% 이상 적었다.

소비자원은 이들 회사에 시정을 권고했지만, 롯데알미늄만 표시 용량 변경을 회신했다고 설명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