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은혜 "적정 정시 비율은 40%선…60%까지는 안 돼"

기사승인 2019.11.28  16:55:4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회 교육위 전체회의 출석

▲ (연합뉴스) 윤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법안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유성연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서울대 등 주요 16개 대학교의 적정 정시 비율에 대해 "40% 정도 선이면 학생부종합전형과 정시를 적정 비율로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16개 대학의 정시 비율을 최대 몇 퍼센트까지 허용할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부총리는 '정시 비율이 40% 이상인만큼 60%까지 가도 무방하다는 것이냐'는 곽 의원의 추가 질의에는 "그렇지는 않다. 대학 자율 권한이기에 협의가 필요하지만, 정시와 수시의 비율을 적절히 맞춰야 한다"고 답변했다.

앞서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2023학년도까지 16개 대학의 수능 위주 정시 전형 비율을 40% 이상으로 올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그는 정시 비율의 확대와 함께 자립형사립고(자사고) 등의 일반고 전환으로 혼란이 예상된다는 지적에는 "외고·자사고·국제고는 2025년부터 일반고로 전환한다"며 "제도개선이 동시에 시행되기 때문에 잘 관리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