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 불황에 3분기 의류·오락 지출 ↓...불필요한 씀씀이 줄여

기사승인 2019.12.04  09:15:28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출 줄이기 힘든 의료비·교통비는 늘어

[윤수지 기자] 경기침체의 여파로 지난 여름 소비자들이 옷값과 여행비에 대한 지출을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가계의 의류 및 신발 지출(명목·원계열)은 11조1천886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 줄었다.

감소율은 조선업 구조조정 등에 소비심리가 나빠진 2015년 3분기(-2.4%) 이후 가장 컸다.

지난 8월 의류비 지출 전망 소비자심리지수(CSI)는 93으로,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9년 4월(91) 이후 10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소비자심리지수란 향후 지출을 더 늘릴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판단을 보여주는 것으로, 지수가 100보다 작으면 지출을 줄인다고 답한 이가 늘린다고 본 이보다 많다는 뜻이다.

앞으로 소득이 많이 늘기는 힘들다는 전망에 소비자들이 당장 필요하지는 않은 곳에서부터 지출을 줄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3분기 오락·문화 지출은 20조4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했지만 증가율은 2004년 3분기(-0.9%) 이후 15년 만에 가장 낮았다.

소비둔화에 일본 여행 취소 여파가 겹치며 증가율이 크게 꺽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 관계자는 "필수 재화가 아닌 분야에서 소비가 줄어드는 등 소비둔화 현상이 나타났다"며 "오락·문화의 경우 패키지여행이 줄며 증가율이 더 낮아졌다"고 말했다.

의류와 오락·문화 이외에도 교육비, 음식·숙박 분야 지출 증가세도 둔화했다.

3분기 교육비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해 2018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음식·숙박 지출 증가율도 3.3%로, 2018년 3분기(3.3%) 이후 최저였다.

반대로 지출을 쉽게 줄이기 힘든 의료·보건은 11.3%, 교통은 1.6% 늘며 모두 지난해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