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일·배터리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안 한다

기사승인 2019.12.08  14:04:3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토부,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

[윤수지 기자] 앞으로 차량 엔진오일이나 배터리 등 단순 소모품을 교환할 때 카센터가 소비자에게 정비견적서를 발급해주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9일부터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 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을 수 있도록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무등록 자영업자에게는 견적서 발급 의무가 부과되지 않는데 정비업자에 대해서만 발급을 의무화하는 것은 과도한 규제라는 정비업체의 건의 사항을 수용한 것이다.

정비업 제외 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는 오일 보충·교환, 필터류·배터리·전구 교환, 냉각장치·타이어 점검·정비 등으로 정비업 등록 없이 누구나 자유업으로 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무상수리의 경우에만 견적서 발급이 면제됐기 때문에 엔진오일 등 단순 소모품을 교환해도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해야 해 대부분 영세한 사업장인 자동차전문정비업체의 부담이 컸다.

일부 소비자는 정비 내용에 불만을 품고 견적서 미발급을 빌미로 민원을 제기하거나 정비요금 인하를 요구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중기 국토부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자동차정비업계와의 정기적인 소통을 통해 경영상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관련 업계와의 협의를 거쳐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