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산 여성병원 화재…환자 등 357명 대피·병동 잠정 폐쇄

기사승인 2019.12.14  16:57:08

공유
default_news_ad1

- 인명피해 없어, 신생아·산모 등 다른 병원 9곳으로 이송

▲ (연합뉴스)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여성병원에서 불이 나 연기가 퍼지고 있다. [일산소방서 제공]

[이강욱 기자] 14일 오전 10시 7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불은 다행히 2층 이상으로 번지 않았고 환자 2명이 연기를 흡입한 것 외에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었다. 다만, 내부의 연기와 그을음 등으로 전체 병동이 잠정 폐쇄됐다

화재 직후 신생아와 산모, 외래환자, 의료진, 병원 직원 등은 옥상으로 바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렸다.

소방당국은 구조작업을 위해 헬기 4대를 투입했으나 헬기 바람이 워낙 거세 신생아에게 위험하다고 판단, 마침 불이 곧바로 진화돼 엘리베이터 작동이 가능하게돼 사람들을 지상으로 대피시켰다.

화재가 난 건물은 지하 3층에 지상 8층 규모로, 불이 난 1층은 주차장이 있는 필로티 형식으로 지어졌다.

건물에는 산모와 신생아가 많이 있는 산부인과 병동과 산후조리원 등이 있다. 당시 건물 내 신생아 수만 66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화재 직전 출산한 산모와 수술을 앞두고 전신마취에 들어간 임신부가 있어 자칫 매우 위험할 뻔했으나 다행히 무사히 구조돼 인근 대형병원으로 옮겨졌다.

▲ (연합뉴스) 14일 오전 10시 7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관들이 인명검색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일산소방서가 병원 바로 옆에 있어 진화작업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었으며, 병원 의료진 등 관계자들이 신생아 등의 신속한 대피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이번 화재로 인한 대피 인원은 총 357명이며, 이 중 서울과 고양지역 병원으로 이송된 산모와 신생아 등은 총 165명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구급대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다른 병원으로 간 인원은 5명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50명, 장비 37대를 투입했다가 불이 확산하지 않고 바로 진화됨에 따라 대응 단계를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 (연합뉴스) 14일 오전 10시 7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진화됐다. 이불로 병원 1층 주차장과 외벽이 검게 타 있다.

소방 관계자는 "1층 외부에 노출된 배관에 동파 방지를 위한 열선이 설치돼 있는데, 여기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오후 들어 내부 감식 작업에 들어갔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