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기름값 한 달째 상승…"다음 주부터 하락할 듯"

기사승인 2019.12.14  10:13:56

공유
default_news_ad1

[윤수지 기자] 한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전국 기름값이 내주 다시 하락세로 접어들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2월 둘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휘발윳값은 ℓ당 1천544.1원으로 전주보다 4.4원 올랐다.

휘발유 판매 가격이 지난 11월 셋째 주 이후 한 달간 1∼2원대로 소폭 상승하고 있다.

서울 지역 주유소 휘발윳값도 ℓ당 3.5원 상승한 1천628.4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지난 12일 기준 서울 휘발윳값은 ℓ당 1천629.3원으로 전날(1천629.9원) 대비 하락 전환했다.

▲ 휘발유가격 한달째 상승[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유업계 관계자는 "통상 국제 유가의 등락은 소비량이 많은 서울 지역에 가장 먼저 반영된다"며 "12월 첫째 주부터 국제유가가 떨어지면서 내주에는 전국 주유소 기름값도 하락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주유소 경유 가격과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용 부탄 가격도 일제히 상승해 각각 ℓ당 1천382.7원, 820.8원이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63.8달러로 전주 대비 2.1달러 올랐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 협상 1단계 합의,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 감산 규모 확대 합의 등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