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내 첫 '중국 폐렴' 증상자 발생..."병원체 확인 주력"

기사승인 2020.01.09  13:01:07

공유
default_news_ad1

- 증상자, 발열·기침·폐 염증 증상 호전…격리치료 유지

[박남오 기자]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 증상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견돼 보건당국이 원인을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9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뒤 폐렴이 나타난 중국 국적의 36세 여성을 대상으로 폐렴을 일으킨 바이러스, 미생물 등 병원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병원체 검사는 사람에게 가장 흔하게 폐렴을 일으키는 병원체부터 먼저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현재는 검사 시간이 가장 짧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환자가 바이러스성 폐렴 증상을 보인 만큼 먼저 호흡기바이러스 9종에 대한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9종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인플루엔자, 파라인플루엔자, 아데노바이러스, 사람보카바이러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리노바이러스,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사람코로나바이러스 등이다.

현재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감염증, 클라디미디아 폐렴균감염증 등 8종에 대한 검사를 하고 있다. 1차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일주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바이러스 등이 잘 자라도록 배치에 넣어 시간이 지난 뒤 병원체를 확인하는 균 배양 검사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중국 위생 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도 병원체 확인을 위해 균배양 작업에 돌입했으며, 최종 병명 확인에는 1∼2주일이 걸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원 질본 감염병진단관리과장은 "폐렴을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 가운데 이번 폐렴을 일으킨 병원체가 무엇인지 좁혀나가는 과정"이라며 "지금까지 검사는 중간단계로 병원체 확인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확진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린다고 예측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폐렴이 병원체가 확인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감염이 아니더라도 환경 속 요인이나 자가면역질환으로 발병하는 경우도 있어 규명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원인불명 폐렴 증상을 보인 환자는 현재 체온이 정상 수준이며, 기침과 폐 염증 등 폐렴 증상도 호전된 상태다. 다만 질본은 폐렴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 등을 고려해 격리치료를 유지하기로 했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