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설 연휴기간 화재 평소보다 26% 많아

기사승인 2020.01.14  16:23:55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방청, 15∼22일 화재취약시설 소방안전 단속…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

[오인광 기자] 설 연휴 기간에 화재 발생 확률이 평상시 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나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소방청 집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화재 21만4천443건이 발생했다. 이는 하루 평균 117.5건 꼴이며,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3명(사망 0.9명·부상 5.4명)였다.

이 시기 중 설 연휴 기간에는 화재 2천819건이 발생했으며, 하루 평균 발생 건수는 148.0건,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7명(사망 1.2명·부상 5.5명)이었다.

▲ 최근 5년간 전체 및 설 연휴기간 일평균 화재 비교[소방청 제공]

설 연휴 기간 일평균 화재 건수가 전체 일평균보다 25.9% 높았고, 인명피해는 6.4%, 사망자 수는 33.3% 많았다.

화재 발생 장소별로 보면 비주거시설이 31.0%(874건), 주거시설이 29.5%(832건)를 차지했다.

특히 설 연휴 기간에는 사망사고로 이어진 화재 중 주거시설 발생 화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74%(17명)로, 전체 시기 평균 비율인 59.1%보다 훨씬 높았다.

화재의 원인으로는 부주의 59.6%(1천680건), 전기적요인 18.4%(518건) 순이었다.

소방청은 “설 연휴에 장기간 집을 비울 때 난방기구를 미리 점검하고 전열기의 전원코드는 뽑아 두는 게 좋다”며 “가스레인지 등으로 음식물을 조리할 때 자리를 비워서는 안 되고, 성묘 갈 때 담배꽁초를 함부로 버리거나 쓰레기를 태워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 2015∼2019년 설 연휴기간 화재발생 현황[소방청 제공]

소방청은 올해 설 연휴 기간인 15∼22일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판매시설이나 영화관, 노인복지시설 등 화재취약시설에 대해 전국에서 불시단속을 진행한다. 비상구 폐쇄나 피난통로 장애물 적치, 소방시설 차단행위 등이 중점 단속 대상이다.

또 설 연휴 전날인 23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소방관서가 특별경계근무를 한다. 주요 행사장 등에 소방력을 전진 배치해 긴급상황 시 100% 투입할 수 있도록 대비할 계획이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