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타고 습기에 훼손된 화폐...작년 손상화폐 4조3천540억원

기사승인 2020.01.15  19:19:15

공유
default_news_ad1

- 손상화폐 남은 면적 4분의 3 이상이면 새 화폐로 교환

[윤수지 기자] 습기·화재로 훼손돼 못 쓰게 된 돈이 지난해 약 4조4천억원어치에 달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를 보면 지난해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한 해 전보다 1천만장 늘어난 6억4천만장으로, 액수로 따지면 4조3천540억원이다.

이는 5만원권이 발행되기 시작한 2009년 이후 최대 수준으로, 폐기된 물량은 5t 트럭 114대분에 해당한다.

지폐는 6억1천만장, 총 4조3천516억원어치가 쓸 수 없어서 버려졌다. 이 가운데 만원권이 3억3천만장으로 폐기된 지폐의 53.5%를 차지했고, 천원권은 2억3천만장(37.8%), 5천원권이 4천만장(6.7%), 5만원권은 1천만장(2.0%)이 버려졌다.

동전은 2천590만개, 액수로 24억원어치가 폐기됐다. 이 가운데 10원짜리가 1천110만개(42.9%)로 가장 많았다. 100원짜리는 990만개(38.2%), 50원짜리는 260만개(10.1%), 500원짜리가 230만개(8.8%)등이었다.

한은의 화폐교환 창구에서 바꿔 간 손상 화폐는 7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억6천만원 늘었다.

화폐 손상의 주된 이유는 화재가 11억5천만원어치로 가장 많았고 장판 아래 뒀다가 눌어붙거나 습기에 부패한 경우 등 잘못 보관한 경우가 10억7천만원어치였다. 실수로 세탁기에 돌렸거나 세단기에 잘못 넣은 경우는 3억9천만원어치였다.

▲ [한국은행 제공]

화재 등에 지폐가 타버렸을 때,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있어야 전액 새 돈으로 교환할 수 있지만, 남아있는 면적이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반액만, 5분의 2가 채 안 되면 교환이 불가능하다.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는 경우에는 전액 교환해준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