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휘발유가격 9주 연속 상승...휘발유 값 ℓ당 1천571.1원

기사승인 2020.01.18  11:01:4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란 위기감·1단계 무역 합의에도 국제유가 하락

[윤수지 기자]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9주 연속 상승했다.

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셋째 주 주간 단위 전국 휘발유 판매가격은 1천571.1원으로 전주보다 ℓ당 6.0원 올랐다.

주간 단위로는 서울 지역 휘발유 가격이 ℓ당 1천648.0원으로 전주 대비 4.3원 올랐고, 대구 지역 휘발유 가격은 1천548.2으로 7.2원 상승했다.

최고가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584.6원, 최저가 알뜰주유소는 1천542.3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도 전주 대비 4.5원 오른 ℓ당 1천400.9원이다. 이주까지 두 달 연속 올라 1천400원을 넘어섰다.

국제유가는 중동 리스크와 미중 무역 합의에도 하락 전환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65.0달러로 지난주보다 2.9달러 내렸다.

한국석유공사는 "미국 석유제품 재고 및 원유생산 증가,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행위 가능성 완화 등으로 국제 유가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국제유가는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에 반영된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