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설 연휴 교통사고 잦은 도로 1위...광주 치평동 메가박스 극장 주변

기사승인 2020.01.24  10:40:08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채익 의원 "주변 교통신호 체계 등 점검 필요"

[유성연 기자] 최근 5년 설 연휴 기간 광주광역시 치평동의 메가박스 주변도로가 전국에서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곳으로 집계됐다.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설 연휴 기간 전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8천658건이다.

5년간 반경 200m 이내에서 교통사고가 5건 이상 발생한 곳은 총 39곳이다.

광역자치단체별로 살펴보면 경기도가 12곳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서울시 6곳, 광주시 5곳, 대구시 4곳 등 순이었다.

▲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 다발 지역[이채익 의원실 제공]

교통사고가 가장 빈발했던 곳은 광주시 서구 치평동 메가박스 극장 주변 도로로, 5년간 설 연휴에 총 1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사망자는 없지만, 29명의 부상자를 냈다.

두 번째로 사고가 자주 났던 곳은 인천시 부평역사거리 부근으로, 총 10건이 발생해 10명이 다쳤다.

공동 3위는 부산시 북구 구포동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의 도로로, 8건씩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상자 수는 부산 10명(2명 사망·8명 부상), 안산 13명(1명 사망·12명 부상)이다.

이채익 의원은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지점 주변의 교통 신호 체계 등에 문제가 없는지 조사해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