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두 번째 발생…50대 한국남성

기사승인 2020.01.24  15:01:52

공유
default_news_ad1

- 질본 "중국 우한시 근무 55세 남성, 22일 귀국 후 능동감시 중 확진"

[박남오 기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가 국내에서 두 번째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자 발생해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이 환자는 55세 한국인 남자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께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우한에서 출발해 상하이를 경유해서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이후 23일 보건소 선별 진료를 통해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됐다.

▲ (연합뉴스)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통로에서 위생소독용역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에 따른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 우한 폐렴으로 확인돼 공항서 격리검사를 받았다.

첫 확진자인 35세 중국 여성은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현재 정상체온보다는 약간 높은 상태의 발열 증상을 보이지만 안정적이다.

이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자는 2명으로 늘었다.

국내에서 우한 폐렴 유증상자로 분류된 25명 전원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검사받은 유증상자 절반은 계절 인플루엔자로 확인됐다.

보건소의 능동감시를 받는 밀접접촉자는 모두 31명인데 특이사항은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명절 연휴 동안 지역 간 이동과 중국 방문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 [질병관리본부 제공]

먼저 중국 우한시를 방문할 경우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은 자제해야 한다. 또 발열,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국내 입국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의료기관에서도 호흡기 질환자가 내원하면 문진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된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해야 한다.

평상시에는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