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대 행정직원 가족이 코로나19 확진...일부 건물 방역조치

기사승인 2020.02.23  14:45:52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오인광 기자] 서울대 공과대학에서 근무하는 행정직원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공대 건물에 출입이 통제됐다.

23일 서울대에 따르면 전날 공과대학 행정직원 A씨 모친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A씨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A씨는 현재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은 보이지 않아 관악구 보건소에서 모니터링 중이다.

A씨는 모친과 함께 살고 있지는 않지만, 최근 한 차례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는 A씨가 일하는 301동 건물과 A씨가 다녀간 302동 식당 및 농생대 식당을 방역조치 했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