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작년 국회의원 후원금 354억·1인당 1억2천만원

기사승인 2020.02.27  16:10:17

공유
default_news_ad1

- 2018년 대비 28% 감소...총모금액 민주·1인평균 정의 1위

한도액 초과 90명 중 백승주 최다모금…이어 이언주·박명재 등
중앙당 후원금 정의>한국>민중>민주>우리공화 순

[유성연 기자] 지난해 국회의원들이 후원한 모금액은 약 354억원으로 2018년보다 28%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이 총 모금액에서, 정의당이 1인당 평균 모금액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회의원 295명(5명 제외, 이우현·이완영·최경환·황영철·염용수 의원직 상실)의 후원회 모금액은 354억1천764만9천248원,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2천5만9천828원으로 집계됐다.

총액 기준 298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494억9천74만9천337원)보다 28.4% 줄었다.

정당별 모금액 총액은 민주당(129명)이 총 169억4천292만9천687원으로 가장 많았다. 민주당의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3천134만540원이었다.

민주당의 경우 전년(259억3천735만4천963원·2억106만4천767원)과 비교해 총 모금액은 89억9천442만5천276원, 1인당 평균 모금액은 6천972만4천227원 줄었다.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108명)은 지난해 모두 123억4천948만8천395원을 모아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1천434만7천115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총 모금액(156억715만3천693원)과 1인당 평균 모금액(1억3천934만9천587원)보다 각각 32억5천766만5천298원, 2천500만2천472원 가량 줄어든 액수다.

바른미래당(민생당 전신·28명)은 23억5천346만6천108원을, 정의당(6명)은 9억868만3천921원을 모았다. 1인당 평균 모금액은 바른미래당이 8천405만2천361원, 정의당이 1억5천144만7천320원이었다.

이밖에 민주평화당(민생당 전신·4명) 5억3천987만2천723원, 우리공화당(2명) 2억4천590만1천617원, 민중당(1명) 1억3천44만3천원 등이었다. 무소속 의원 17명은 지난 한 해 총 19억4천686만3천797원을 모금했다.

정당별 1인당 평균 모금액은 정의당이 가장 많았고 이어 평화당, 민주당, 민중당, 우리공화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순이었다.

전체적으로 지난해 모금액이 2018년 대비 대폭 줄어든 것은 3년만에 전국단위 공직선거(2017년 대선·2018년 지방선거)가 없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연간 모금 한도액을 초과한 의원 후원회는 모두 90개로 2018년(34개)보다 늘었다.

선관위는 "후원회가 신용카드·예금계좌·전화 또는 인터넷 전자결제 시스템 등에 따른 모금으로 부득이하게 연간 모금한도액을 초과(모금한도액의 20% 내)한 경우 다음 연도 모금한도액에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의원별로는 한국당 백승주 의원이 1억7천555만7천676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1억7천329만5천658원), 한국당 박명재 의원(1억7천142만18원), 정의당 윤소하 의원(1억6천811만3천72원), 손혜원 무소속 의원(1억6천781만1천231원) 등도 1억5천만원을 넘겼다.

일찌감치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서형수 의원은 후원금 모금 활동을 하지 않아 0원으로 최하위였다. 지난해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입각하며 불출마 뜻을 밝힌 민주당 진영 의원이 1천4만9천원으로 하위 2위였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15개 정당의 중앙당(창당준비위원회 포함) 후원회 모금액은 43억6천621만7천487원(평균 2억9천108만1천166원)으로 집계됐다.

정당별로 보면 정의당이 12억3천221만283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당(8억7천811만9천955원), 민중당(8억1천147만9천133원), 민주당(6억8천330만2천596원), 우리공화당(5억2천67만933원) 순이었다.

이밖에 자유의새벽당(1억559만9천494원), 노동당(5천792만8천420원), 녹색당(2천986만8천391원), 우리미래(2천660만6천104원), 평화당(899만3천원), 기독당(567만원), 바른미래당(354만9천178원), 국가혁명배당금당(222만원) 등이었다.

인권정당과 한나라당은 중앙당 후원금이 없었다.

15개 정당의 중앙당 후원회 총모금액은 전체적으로 모금한도액(50억원)에 못 미쳤다.

중앙당 후원회 제도는 2017년 6월 30일 정치자금법 개정으로 다시 도입됐고, 2018년 정당별 평균 모금액(9개 정당)은 4억8천648만여원이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