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래한국당 공관위 구성…3월 중순 후보자 발표

기사승인 2020.02.27  19:43:07

공유
default_news_ad1

- 공병호 위원장 등 위원 7명 구성...공명정대·국리민복·선공후사 기준

▲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에 공병호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왼쪽)와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유성연 기자]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27일 비례대표 후보 공천 작업을 위해 공천관리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미래한국당 공관위는 공병호 위원장을 비롯해 조훈현 사무총장, 진현숙 전 MBC 창사 50주년 기획단 부단장, 김동헌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 박지나 한의사, 소리나 변호사, 권혜진 세종이노베이션 대표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1970년대생 한의사 박지나씨는 탈북자 출신으로, 북한 한방과 한의사로 일하다가 탈북 후 경희대 한의학 대학원에서 한의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공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개혁적이고 공정한 공천,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공천, 권력과 계파 이익 나눠먹기가 아닌 민생을 살릴 수 있는 공천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정하고 떳떳하게 공천하는 '공명정대', 나라의 이익과 국민의 행복을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국리민복', 공적인 일을 먼저하고 사적인 일을 뒤로 미루는 '선공후사' 둥 3가지 사자성어로 공관위의 공천 방침을 설명했다.

공천 기준에 대해선 "아무리 능력이 출중해도 강력범죄, 뇌물, 탈세, 부동산투기, 병역, 입시비리 등 범죄가 있다면 철두철미하게 배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만의 분야에서 주목할만한 업적을 남기거나 득표에 현저하게 공헌할 수 있는 분, 협상·투쟁 과정에서 자유우파 가치와 이념을 확고하게 옹호하고 대변할 수 있는 분, 민생경제에 정통한 분,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와 위안을 줄 수 있는 분들을 적극적으로 모시겠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은 3월 중순을 전후로 비례대표 후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공 위원장은 앞서 불출마자와 미래통합당 공천 탈락자를 원천배제하겠다는 방침이 전해진 데 대해 "부적격 사유에 해당하면 제외가 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심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영입인재와 관련해서는 "무작정 받아줄 수는 없고 그분들도 공모 절차를 거쳐야 한다. 다만 똑같은 조건에서 경합하는 것이고 특혜가 주어지거나 차별적 대우가 있거나 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