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 북한 아군GP 총격에 대응사격..."9·19군사합의 위반"

기사승인 2020.05.03  15:11:06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정은 등장 하루 만의 총격에 의도성 의심...전통문 보내 북측 설명 요구

▲ 육군 GP [연합뉴스 자료사진][연합뉴스TV 제공]

[홍범호 기자] 북한군이 3일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한국군 감시초소(GP)에 총격을 가하자 우리 군이 대응 사격으로 맞섰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3일) 오전 7시 41분께 중부 전선 감시초소(GP)에 대해 북측에서 발사된 총탄 수발이 피탄되는(총알에 맞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GP 근무자가 수발의 총성을 듣고 주변을 확인한 결과 GP 외벽에서 4발의 탄흔과 탄두 등이 발견됐다.

합참은 "우리 군은 대응 매뉴얼에 따라 현장 지휘관 판단하에 10여발씩 2회에 걸쳐 경고사격을 한 뒤 사격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의 경고 방송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남측 인원과 장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군은 오전 9시 35분께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 명의로 대북 전통문을 보내 상황이 확대되지 않도록 북측의 설명을 요구했으나 현재까지 북측의 답신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우리 군은 군 통신선을 통해 북측과 상황 파악 및 추가적인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 중이다"라며 "필요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 드러낸 뒤 총격이 이뤄진 점에서 일각에서는 의도적 도발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군은 당시 기상과 북한 동향 등을 고려해 오발 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의도를 분석 중이다.

군 관계자는 "당시 안개가 짙게 끼어 시계가 1㎞ 이내로 굉장히 안 좋았다"며 "통상적으로 그 시간대가 북측의 근무 교대 이후 화기 등 장비 점검이 이뤄지는 시간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GP 인근 영농지역이 있는데 영농지역에서 상황 발생 전이나 직후부터 지금까지도 일상적인 영농활동이 지속해서 식별되고 있다"며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었다"고 밝혔다.

북한 GP가 통상적으로 도발에 유리한 지형에 있지 않은 점도 의도적 도발 가능성을 낮게 보는 군 당국의 분석에 힘을 실어준다.

북한 GP는 다른 GP와 다소 떨어져 있고, 남쪽 군의 GP가 북한군 GP보다 높은 지형에 있다. 총알에 맞은 GP는 다른 북한군 GP와 1.5㎞, 1.7㎞, 1.9㎞가량 떨어져 있다.

총알에 맞은 GP의 탄흔을 초기 분석한 결과 유효 사거리 내에서 화기가 발사된 것은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해당 GP는 도발에는 부적절한 GP"라며 "GP가 보유하고 있는 화기로 도발의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유효 사거리 내에서 도발하는 것이 도발의 일반적인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군은 북한의 총격이 일체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의 행위 자체는 군사합의 위반이지만, (총격의) 의도성은 추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이 경고 사격 이후 경고 방송을 한 것에 대해서는 상황이 발생한 이후 현장 지휘관이 판단해 현장 조치한 것이라고 밝혔다. 군사합의는 우발적 무력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고 방송 2회 이후 경고사격을 쏘도록 규정하고 있다.

군은 경고 방송 이후 경고 사격은 군사분계선 침범과 관련된 것으로, 이번 상황은 전술적으로 이뤄진 조치라고 설명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