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능후 "'방역취약층' 39만명 무자격체류자 점검…대책 논의"

기사승인 2020.05.26  09:55:58

공유
default_news_ad1

- 고3 이하 2단계 등교·등원 하루 앞두고 방역 조치상황 점검

▲ (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왼쪽)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박남오 기자] 정부가 방역 취약층인 무자격 체류자(불법 체류자)를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 대책과 관련, "진단검사 등 의료서비스 접근이 어려운 약 39만 명의 무자격 체류자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논의하겠다"며 "또 다른 집단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방역 취약집단 대상에 대한 점검과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는 초기 증상이 경미하거나 무증상인 경우도 많아 환자가 감염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생활하면서 병을 옮기게 되는데, 자칫 방역 '사각지대'에서 감염이 확산할 경우 통제 자체가 어려울 수 있는 만큼 미리 주로 집단생활을 하는 무자격 체류자들에 대한 방역과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중대본은 이날 고등학교 3학년 이하 학생 및 유치원생의 27일 등교·등원과 관련한 방역 상황 조치도 점검했다.

▲ (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왼쪽)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박 1차장은 "지역사회 감염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학교와 지역사회 간 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하는 것"이라면서 "지역사회에서 시작된 감염 확산을 통제하지 못하면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위협받고, 또 학교에서 방역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 우리 가정과 지역사회 모두가 위험에 처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노래방과 주점, PC방 등을 통해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의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방역당국은 이런 다중이용시설의 이용 자제를 권고하는 등의 방역 조치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