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세균 "소규모 여행 적합한 새 관광사업 발굴해야"

기사승인 2020.05.26  17:25:39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홍범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없는 안전한 여행을 위한 관광산업을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국민들은 코로나19로 타인과 접촉이 적은 소규모 여행을 선호한다"며 "새로운 관광 방식에 적합한 관광지를 더 발굴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새로운 관광의 첫 단계로 나와 사회의 안전을 지키고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지침을 제시할 것"이라며 "지역 감염을 최대한 통제하면서도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은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가장 하고 싶은 여가 활동으로 국내 여행을 꼽지만, 지금은 예전 방식으로 여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새로운 방식의 관광을 논의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관광 산업의 빠른 회복을 위해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히 걷어내야 한다"며 "끊임없이 민간과 소통하며 적극적으로 규제혁신에 나서 달라"고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