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학교 607곳 등교일 조정...학원발 감염 우려 확산

기사승인 2020.06.01  16:22:55

공유
default_news_ad1

- 607곳 중 603곳이 수도권...3차 등교 앞두고 학원 특별점검

▲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 모습. (연합뉴스)

[오인광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에서 600여개 학교가 등교 수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국 607개 학교가 등교 수업일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등교수업을 연기·중단한 학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의 등교 첫날이던 27일(오후 1시30분 기준) 561곳에서 28일 838곳까지 늘었다가 29일 830개 학교, 이날은 607개로 감소세를 보였다.

전국 2만902개 유치원 및 초·중·고교 가운데 2.9%에 해당하는 등교 불발 학교는 서울, 인천, 경기 학교들로 모두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역별로는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부천에서 251개 학교가 등교를 중단했고, 이어 인천 부평구(153개교)와 서울(102개교)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확진과 관련해 등교 수업을 중단했던 구미 181개교, 상주 4개교 등 총 236개교가 등교 수업을 개시했으나 서울 10개교, 부산 2개교, 경산 1개교 등 13개교가 새롭게 등교 수업을 중단했다.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고3을 제외하고 등교 수업을 중단한 인천 부평·계양 지역 243개교는 2일 오전 중으로 방역당국, 교육부, 교육청이 회의를 거쳐 3일 원격수업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달 20일 등교 수업이 시작된 이후 전날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교내 인원은 학생 총 3만4천870명, 교직원 2천962명으로 집계됐다. 그중 학생 5명, 교직원 2명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학교 내 2차 전파 양상은 없었지만 아직 단정할 수 없는 만큼 2주간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학원을 통한 학생 감염사례가 늘고 학원강사의 확진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오는 14일까지 시도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학원에 대한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오는 3일 고1, 중2, 초3∼4학년의 제3차 등교 개시를 앞두고 1∼2일 이틀간 교육부 차관과 모든 실·국장이 수도권 학원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교육부는 등원이 부득이한 경우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을 학원 측에 요청했다. 교육당국은 학원이 이용자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벌금을 부과하고 방역 수칙을 어겨 감염 확산을 초래한 경우에는 처벌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또 학교 내 방역 활동, 생활 지도, 분반 운영을 위해 학교 현장에서 4만여명의 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하고, 각급 학교에 등교수업과 동시에 지원 인력이 배치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