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 발생...경기도 거주 74세 여성

기사승인 2020.06.01  19:54:26

공유
default_news_ad1

- 질본 "예년보다 환자 발생 증가할 가능성...어패류 익혀 먹어야"

▲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기 포스터[질병관리본부 제공]

[박남오 기자] 경기 지역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가 나온 것과 관련해 보건당국은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환자 등은 감염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74세 여성이 지난달 15일부터 부종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았으나 닷새 만에 사망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환자는 생전에 부정맥 등 지병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어패류와 같은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덜 익혀 먹을 때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하면서 감염되는 것으로, 보통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대부분은 증상이 나타난 지 24시간 이내에 발진과 부종 등 피부 병변이 생기며 수포가 형성되기도 한다.

바닷물의 온도가 18℃ 이상 올라가는 5∼6월부터 시작해 여름철인 8∼9월에 환자가 가장 많아 발생한다.

만성 간 질환이나 당뇨병, 알코올 중독 등 평소 지병(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는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가 예년보다 이른 1월에 신고됐고, 5월에는 2명의 환자가 신고됐다"며 "예년과 비교해 전체 환자 발생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 연도별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 현황[질병관리본부 제공]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 게 좋다.

어패류를 조리할 때는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고 요리한 도마와 칼 등은 반드시 소독한 뒤 사용해야 한다.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오염된 바닷물에 들어가는 것도 삼가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만성 간 질환, 당뇨병, 알코올 중독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은 만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예방 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