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능후 "코로나19 재유행 대비해 방역시스템 내실화"

기사승인 2020.07.15  15:23:21

공유
default_news_ad1

- 복지부, 조직개편-진료체계-공공보건인력확충으로 대응

▲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박남오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에 철저히 대비해 방역조직 개편, 감염병 진료체계 강화, 공공보건의료 인력 확충 등 방역 시스템을 내실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업무 보고차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참석해 "코로나19는 여전히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고 많은 전문가가 2차 재유행을 경고하고 있다"며 "호흡기 전문클리닉을 지정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비대면 진료와 돌봄을 통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생활 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치료제·백신 개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경기 침체로 국민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기초연금, 아동수당,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치매국가책임제 등 기존 정책은 차질없이 유지하고 긴급복지, 긴급돌봄 등 소득·돌봄 체계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보고를 통해 앞으로도 '유입차단', '조기발견', '확산방지'라는 3가지 방역체계를 유지하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확진자 해외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행상황에 따라 신규 비자발급 제한, 항공편 감축 등 '특별 입국절차'를 탄력적으로 적용하고 입국자 증가에 따라 검역 인력과 시설도 확대하기로 했다.

또 진단검사 역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비상상황에 대비해 선별 진료체계 및 검사역량을 확대하고, 인플루엔자백신 무료접종 확대와 폐렴구균 백신 접종률을 높여 동절기 방역·의료체계 부담을 완화하고 코로나19 조기 진단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역학 조사관을 확충해 역학조사의 신속성과 정확도를 높이고, 철저한 격리시설·자가격리자 관리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