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5월 시중 통화량 35조↑…한달 증가폭 또 역대 최대

기사승인 2020.07.15  15:33:35

공유
default_news_ad1

- 가계·기업대출 각 15조↑…통화량 증가율 9.9%, 10년7개월래 최고

▲ 통화·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한국은행 제공]

[윤수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악화로 기업과 가계 등이 대출을 통해 자금 확보에 나서면서 시중 통화량이 한 달 사이 역대 최대 폭으로 불어났다.

15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5월 중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5월 광의 통화량(M2 기준)은 4월보다 35조4천억원(1.2%) 늘어난 3천53조9천억원으로, 증가액은 1986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 4월의 기록(34조원)을 한 달 만에 갈아치웠다. 통계 이전 전체 통화량 수준이 지금과 비교해 매우 낮은 사실을 고려하면 사실상 지난 5월 통화량이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이 불어난 셈이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MMF(머니마켓펀드)·2년 미만 정기예적금·수익증권·CD(양도성예금증서)·RP(환매조건부채권)·2년 미만 금융채·2년 미만 금전신탁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에서 15조1천억원, 기업에서 14조6천억원, 기타금융기관에서 7조원씩 통화량이 늘었다.

▲ 통화·유동성 지표 추이(계정조정계열 기준)[한국은행 제공]

상품 중에서는 요구불예금(+15조7천억원), 머니마켓펀드(MMF·+10조9천억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10조4천억원) 등은 늘었지만,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은 오히려 7조9천억원 줄었다.

한은은 통화량 급증에 대해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자금을 확보하려는 가계와 기업들에 대한 신용공급(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예금 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시중 유동성이 정기 예·적금에서 빠져 요구불예금·MMF 등 단기 자금으로 옮겨간 것으로 분석했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한 통화량(M2) 증가율은 9.9%로 집계됐다. 4월의 9.1%보다 높을 뿐 아니라, 2009년 10월(10.5%) 이후 10년 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