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안재현·구혜선 이혼 조정 합의..."서로 앞날 응원하기로"

기사승인 2020.07.15  16:42:01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배우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강욱 기자] 배우 안재현(33)과 구혜선(36) 부부가 결혼 4년여 만에 결별하게 됐다.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 김수정 부장판사는 15일 오후 두 사람의 이혼 조정기일을 열고 조정을 성립했다.

이혼 조정은 정식 재판을 거치지 않고 부부가 법원의 조정을 거쳐 이혼하는 절차다. 양측이 조정에 합의하면 확정판결과 같은 효력을 지닌다.

이혼 조정의 구체적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난해 9월 안재현 측이 이혼소송을 제기한 지 10개월 만에 두 사람은 법적으로 남남이 됐다.

안재현과 구혜선은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에서 호흡을 맞춘 인연으로 교제했으며 이듬해 5월 결혼했다.

그러나 지난해 두 사람의 사적인 문자메시지 등까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이혼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극심한 갈등을 노출했다.

안재현을 대리한 방정현 변호사는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며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