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총리 "재입국 외국인 자가격리 주소지 허위신고 처벌 강화"

기사승인 2020.07.31  09:55:27

공유
default_news_ad1

- "휴가철, 향후 방역 향방 시험대…방역수칙 생활화" 당부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홍범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입국심사 단계서부터 재입국한 외국인이 신고한 국내 주소지의 실제 거주 여부와 자가격리 적합 여부를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다수의 장기체류 외국인이 재입국하며 자가격리 주소지를 허위 신고해서 검역 관리에 차질을 빚은 사례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신고한 주소지가 자가 격리에 적절치 않으면 시설격리로 전환할 것"이라며 "장기체류 외국인의 실제 거주지를 현장에서 점검하고, 허위 신고에 대한 처벌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이번 휴가철에 코로나19를 얼마나 억제하느냐가 향후 방역의 향방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아울러 대전에서 호우 침수 피해로 13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을 언급하며 "대피 시설에 머무는 동안 불편함이 없게하고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