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성길작가의 감성에세이 "사랑, 그 깊고 푸른 여정"

기사승인 2020.08.26  22:29:34

공유
default_news_ad1

최근에 화제가 된 책, 감성에세이 "사랑, 그 깊고 푸른 여정"의 저자 김성길 작가님과 짧은 인터뷰를 가져보았습니다.

1.건축가로써 일을 하시면서 글을 쓰시게 된 동기는?

살아가면서 누구에게나 어렵고 힘든 시기가 있습니다. 저도 그 어렵고 우울한 시기를 지나면서 일상에서 시시때때로 느껴지는 감정을 저 만의 언어로 솔직한 감정을 담아 글로써 적어 보았습니다.

이번 에세이 "사랑 그 깊고 푸른 여정"을 내면서 어둡고 긴 터널을 빠져 나온 듯 합니다. 밝은 빛이 눈부시고, 지나온 그 아픈 시간도 가끔은 그리울 겁니다. 이 작은 책자가 사랑에 상처받은 지친 영혼에 쉼 같은 편안한 위로가 되기를 바랍니다.

2. 요즘 근황은 어떠신지요?

건축이라는 직업을 갖고, ​먼 나라들을 여행하며 골목길 걷기가 취미인 제가 제주에서의 생활이 익숙해져 가면서 도시재생사업에 새롭게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침체된 제주의 구도심을 보면서 활성화시켜 보고자 하는 마음에서 생겨난 것이었습니다.

​뜻이 있으면 통한다고 마침 관련된 사업에 대해 L.H 공사와 서울시가 주관하는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교육이 있어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중 입니다. 멀지않은 미래에 인문학적 시각으로 걸어보는 골목길여행업도 준비중에 있습니다.

3.앞으로의 계획은 어떠신가요?

건축가로써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건축에 관한 실용기술서적 출판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도심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골목길 여행업도 꼭 실천해 볼 생각입니다. 그 시작으로 구도심 안에 “인문학 시각으로 구도심 걸어보기”의 여행 상품을 판매하는 공간을 구축해 볼 예정입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