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日기상청 "태풍 하이선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폭풍·파도·해일·폭우" 긴장

기사승인 2020.09.04  23:30:47

공유
default_news_ad1

- 태풍 하이선 '초속 85m 폭풍·800㎜ 폭우'

▲ 일본 기상청 예상 태풍 하이선 진로[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윤호 기자] 기록적인 폭우와 강풍이 예상되는 10호 태풍 '하이선'의 위력에 일본 열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속 15㎞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는 태풍 하이선은 4일 저녁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다이토(大東) 제도에 접근했다.

일본 기상청은 오는 6일 태풍의 영향으로 오키나와와 아마미(奄美)열도의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85m(시속 306㎞)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규슈(九州) 남부에선 7일 오후 6시까지 하루(24시간) 최대 80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하이선의 중심기압은 925hPa, 최대 풍속 초속 50m, 순간 최대 풍속 초속 70m다.

일본 기상청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폭풍과 높은 파도, 해일, 폭우가 우려된다면서 '최대급의 경계'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5일 오키나와 해상에선 13m에 달하는 높은 파도가 예상된다며 주의를 촉구했다.

태풍은 7일 새벽 규슈(九州)섬 서쪽인 가고시마(鹿兒島) 앞바다까지 중심이 이동하고 이후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상륙하는 시점에서는 일본에서 절정에 달했을 때보다는 위력이다소 약해지나 여전히 통상 태풍보다 강력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