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방역당국 "수도권 2∼3월·8월에 이어 '3차 유행'으로 판단"

기사승인 2020.11.20  12:11:05

공유
default_news_ad1

- “수도권 환자 증가세 완화되지 않으면 2주내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검토할 것”

▲ (연합뉴스) 2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오인광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째 300명대로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3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공식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의 경우 지역사회 유행이 본격화하며 대규모 유행으로 진행되는 양상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면서 "지난 2∼3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63명으로, 해외유입(43명)을 제외한 지역발생 320명 가운데 68%인 218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윤 반장은 "서울의 감염 확산 속도가 빨라 수도권의 경우 매일 200명 내외의 환자 증가가 계속되고 있다"며 "그 외 지역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수도권의 환자 증가 추세가 완화되지 않고 계속돼 1주간 하루평균 환자 수가 200명에 도달하는 등 2단계 기준을 충족한다면 (1.5단계 적용기간인) 2주가 지나지 않더라도 2단계 격상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