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英총리, 6월 G7에 한국 공식초청..."모시게 돼 기쁘다"

기사승인 2021.01.22  17:06:54

공유
default_news_ad1

- 문대통령, '성과 거두도록 기여하겠다' 답신 예정...존슨 총리, "서울 P4G 정상회의 참여 확약"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0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범호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한국을 공식 초청했다.

존슨 총리는 친서에서 "6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을) 모시게 돼 기쁘다"며 한국 초청을 확인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영국은 지난 16일(현지시간) G7 회의를 대면 방식으로 개최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면서 한국과 호주, 인도 정상을 게스트 국가로 호명했다.

존슨 총리는 "올해 전 세계가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퇴치, 탄소중립 및 기후변화 대응, 자유무역 옹호 등에 매진해야 한다"며 "이런 논의에 한국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존슨 총리는 오는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와 관련해 "초청에 감사드리며 참여를 확약한다"며 "이 회의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로 가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가 중요한 성과를 거두도록 기여하겠다는 취지의 답신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강 대변인이 소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직접 참석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답신에 '성과를 거두도록 기여하겠다'는 내용을 담는 만큼 그렇게 봐도 무방하다"고 설명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