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은 "글로벌 물가 1%p 뛰면 한국 물가 0.26%p 올라"

기사승인 2021.12.09  13:04:52

공유
default_news_ad1

- 글로벌 인플레이션율 2008년 이후 최고...오름세 적어도 내년 상반기까지"

[윤수지 기자] 글로벌 물가가 국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이 예전보다 확대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9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인플레이션율(물가상승률)과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 사이 상관계수가 2000∼2007년 0.28에서 2010∼2021년 0.78로 높아졌다.

계량모형 분석 결과에서도 글로벌 물가가 1%포인트(p) 상승할 경우 국내 물가는 2000∼2007년 0.1%포인트 상승했는데, 상승률이 2010∼2021년 0.26%포인트로 뛰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글로벌 물가는 10여 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다.

▲ 주요국 및 글로벌 물가상승률[한국은행 제공]

한은에 따르면 34개 주요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바탕으로 추산한 글로벌 인플레이션율(각국 GDP 기준 가중평균 결과)은 10월 현재 4.39%로 2008년 10월(4.4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처럼 높은 글로벌 물가 상승률의 원인으로는 코로나19 위기 이후 경제 회복 과정에서 나타난 수요 확대, 국제 원자재가격 급등, 공급 병목현상, 기후변화 등이 꼽혔다.

▲ 글로벌 및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 추이[한국은행 제공]

한은은 "글로벌 물가 오름세는 주요국 경제의 수요와 비용 측면 물가 상방 압력, 공급병목 해소 지연, 임금과 기대인플레이션 상승, 주거비 물가 오름세, 기후변화 등을 종합해 볼 때 당초 예상보다 장기화하면서 적어도 내년 상반기까지는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