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윤석열 "사회복지종사자, 단일임금체계로 처우 개선"

기사승인 2022.01.18  12:15:1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회복지연수원 설치, 역량강화·치유회복"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홍범호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8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단일 임금 체계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고, 사회복지사 인권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사회복지사협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사회복지종사자 간의 임금 격차에 따른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고 낮은 급여 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간담회 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사회복지종사자 간에는 사업유형별, 지역별, 소관 부처별 임금이 서로 다르다"며 "다수가 보건복지부의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21년도 기준으로 아동과 장애인, 노인 등을 위한 사회복지시설에서 일하는 5년 차 사회복지사의 임금이 가이드라인 대비 78∼97%에 수준이고, 10년 차의 경우 최저 57%에 불과해 급여 처우가 매우 낮다.

윤 후보는 이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현행 국고 지원 시설과 지방 이양 시설의 개별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일원화하고, 이를 복지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많은 사회복지사가 감정 노동뿐 아니라 위험하고 폭력적인 근무 환경에 노출돼 있다"며 "이들의 신변 안전과 인권 보호, 폭력에 대한 피해 구제가 실효적으로 이뤄지도록 현행 사회복지사법 등에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방침"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또 "지역별 유휴 시설 등을 사회복지연수원으로 활용해 사회복지종사자의 역량 강화와 치유, 회복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