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WHO "원숭이두창 확진 200여건…각국 경계 수준 높여야"

기사승인 2022.05.27  11:31:56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역당국, 원숭이두창 국내 유입 감시 강화 [사진=연합뉴스]

[윤호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숭이두창 확산에 대한 각국의 경계 강화를 촉구했다.

마리아 밴커코브 WHO 코로나19 대응 기술팀장은 26일(현지시간) 화상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WHO에 따르면 이날 현재 원숭이두창 비풍토병 지역으로 분류된 20여 개국에서 누적 확진 사례는 200여 건, 의심 건수는 100건 이상이다.

밴커코브 팀장은 "앞으로 더 많은 사례가 감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국에 감시 수준을 상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풍토병 지역의 경우 억제 가능한 상황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카메룬·중앙아프리카공화국·콩고민주공화국·나이지리아 등 중·서부 아프리카에서 풍토병으로 정착된 원숭이두창은 지난 7일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북미·중동·호주 등으로 확산하며 또 다른 보건 위기 우려를 샀다.

비풍토병 지역 치명률은 1% 안팎으로 그리 높지 않지만 매일 꾸준히 확진자 수가 증가하며 각국이 방역 태세를 강화하는 상황이다.

WHO와 보건 전문가들은 대체로 신체·피부 접촉 등으로 전파되는 원숭이두창이 코로나19처럼 팬데믹 사태로 확산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감염자·밀접접촉자 조기 인지 및 격리, 예방백신 접종 등 기존 방역 수단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해 추가 확산을 막을 필요가 있다고 권고한다.

감염시 발열·두통·근육통 등의 초기 증상이 나타나는 원숭이두창은 천연두 백신으로 85%의 예방 효과를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