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명품 할인' SNS 유명브랜드 광고 사기 주의보

기사승인 2018.02.23  10:48:42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비자원, 최근 7주간 관련상담 89건...모조품이거나 사업자와 연락 자체 안 돼

[윤수지 기자] 최근 해외 유명브랜드 제품을 대폭 할인 판매한다는 SNS 광고를 보고 상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사기 광고 피해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지난 16일까지 7주 동안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SNS 광고를 통한 해외 유명브랜드 가방·신발 구매 관련 상담이 총 89건이었다.

접수된 상담 내용은 펜디(FENDI), 발렌시아가(BALENCIAGA), 골든 구스(GOLDEN GOOSE) 등 브랜드 가방이나 신발을 SNS를 통해 접속한 링크에서 산 뒤 이후 사업자와 연락이 되지 않거나 '짝퉁'이 배송돼 피해를 보는 경우였다.

▲ SNS광고 주요 피해사이트[소비자원 제공]

이들 SNS 광고는 인터넷 주소는 다르지만 메인 홈페이지 화면과 사업자 연락처(이메일)가 같아 동일 사업자로 추정되는 사이트가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기간 펜디 관련 상담이 50건으로 가장 많았다.

소비자원은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결제한 경우 사기 의심·미배송·짝퉁 의심·연락 두절 등의 피해가 발생했을 때 신용카드 차지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용카드 차지백 서비스란 입금취소 또는 환불을 의미한다.

소비자원은 검증 절차를 통해 사기가 의심되는 사이트를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공개하고 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