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혈당, '전당뇨' 범위라도 심혈관·신장 질환 위험 높아"

기사승인 2018.03.19  13:22:18

공유
default_news_ad1

[박민정 기자] 혈당이 당뇨병 진단 수준에 못 미치는 '전당뇨'(pre-diabetes) 범위라도 심혈관, 신장 손상 같은 당뇨 합병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7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에모리대학 의대 가정의학과 전문의 모하메드 알리 박사 연구팀이 2만7천971명을 대상으로 1988년부터 2014년까지 혈당, 혈압, 혈중 콜레스테롤, 신장기능을 추적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알리 박사는 혈당이 정상 수치를 넘어섰지만, 당뇨병 진단 수치에는 못 미치는 '전당뇨'도 심혈관과 신장 건강을 해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당화혈색소란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의 혈색소(헤모글로빈) 분자가 혈액 속의 포도당과 결합한 것이다. 적혈구는 일정 기간(약 120일)이 지나면 새로운 적혈구로 대체되기 때문에 당화혈색소는 대체로 2~3개월 동안의 장기적인 혈당치를 나타낸다.

연구팀은 '전당뇨'를 공복혈당 100~125mg/dL, 당화혈색소(A1c) 5.7~6.4%로 설정해 관찰한 결과 '전당뇨'에 해당하는 사람은 37%가 고혈압, 51%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고지혈증으로 밝혀졌다. 고혈압과 고지혈증은 모두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다.

이들은 또 6%가 신장기능의 지표인 사구체 여과율이 감소하고 8%는 소변 속 알부민 수치가 높아졌다. 사구체 여과율 감소와 단백뇨는 모두 신장기능 저하를 나타낸다.

알리 박사는 이 같은 결과는 혈당이 '전당뇨' 범위라도 이를 정상 수치로 낮추기 위해 꾸준한 생활습관 개선 또는 투약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당뇨병 전문지 '랜싯 당뇨병과 내분비학'(Lancet Diabetes and Endocrin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