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8월 누적수출 역대 최고..."올해 사상 첫 6천억달러 전망"

기사승인 2018.09.01  13:46:49

공유
default_news_ad1

- 8월 수출 512억달러로 8.7% 증가

[윤수지 ㄱ지ㅏ] 올해 1∼8월 누적 수출이 사상 최대치에 달하면서 연간 수출이 사상 처음으로 6천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수출이 512억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8.7%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8월 수출 중 역대 최고 실적이다.

올해 월별 수출은 5월부터 4개월 연속으로 500억달러를 돌파했고, 1∼8월 누적 수출 역시 지난해보다 6.6% 증가한 3천998억달러로 사상 최대였다.

이런 추세가 올해 남은 4개월 동안 이어지면 연간 수출이 처음으로 6천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입은 443억달러로 작년보다 9.2% 증가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원유(44.2%)와 액화천연가스(39.4%) 수입이 크게 늘었고, 가솔린 승용차(22.5%), 의약품(5.3%) 등이 증가했다.

무역흑자는 69억달러로 79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산업부는 중국과 미국 등 세계 제조업 경기 호조, 주요국 국내총생산(GDP) 증가, 국제유가와 주력제품 단가 상승을 수출 증가 요인으로 꼽았다.

품목별로는 13대 주력품목 중 석유제품(46.3%), 반도체(31.5%), 철강(20.7%), 석유화학(17.0%), 일반기계(16.3%), 컴퓨터(11.7%), 디스플레이(4.4%), 섬유(2.4%), 자동차부품(0.5%), 자동차(0.5%) 등 10개 품목이 늘었다.

반도체 수출은 115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4개월 연속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일반기계는 처음으로 6개월 연속 40억달러 이상을 수출했고, 석유화학(43억5천만달러)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석유제품은 10개월 연속 30억달러 이상을 수출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자동차 수출은 주요 완성차업체의 임금협상 타결과 미국 시장 신차 출시 덕분에 올해 2월부터 계속된 감소세에서 탈출했다.

하지만 무선통신기기(-15.5%), 가전(-25.2%), 선박(-71.8%) 등 3개 품목은 경쟁 심화와 해외생산 확대,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계속 부진했다.

지난 7월 겨우 반등한 무선통신기기는 경쟁 심화와 수요 정체로 다시 하락했으며, 가전은 해외생산이 늘면서 올해 수출이 계속 감소세다.

지역별로는 독립국가연합(27.0%), 중국(20.8%), 베트남(16.0%), 일본(15.0%), 아세안(12.0%), 중남미(8.5%), 미국(1.5%) 등 7곳으로의 수출이 늘었다.

중국은 반도체 수출이 계속 증가하고 중국 제조업 경기호조로 석유화학, 일반기계, 석유제품, 철강 수출이 늘며 22개월 연속 증가했다.

미국은 무선통신기기와 가전제품 수출이 줄었지만, 석유제품과 자동차, 일반기계, 반도체가 이를 상쇄하며 4개월 연속 늘었다.

수출 증가에도 원유, 액화석유가스(LPG), 석유제품, 천연가스 등의 수입이 늘면서 대미 무역흑자는 2억달러 감소했다.

유럽연합(-3.6%), 중동(-8.2%), 인도(-30.6%) 등 3곳은 글로벌 해운경기 침체와 기저효과, 국내업체의 현지공장 신·증설 등으로 수출이 감소했다.

특히 인도는 중국산 스마트폰의 현지 생산 확대와 가전제품의 국내생산 장려정책 등으로 수출이 대폭 감소했다.

산업부는 주요국 제조업 경기 호조세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주력품목 단가 상승 등이 하반기 수출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미국 금리 인상 가속화 전망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신흥국 경기 취약성 등은 하방 요인이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