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단거리 발사체 2발 발사…최대 370㎞ 비행·고도 90㎞

기사승인 2019.10.31  20:27:4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미 정보당국, 제원분석중...軍 "北행위 긴장완화 도움안돼"

초대형 방사포 연발 시험사격 가능성
지난 2일 '북극성-3형' 발사한 지 29일 만에 재개...올해 12번째
문 대통령 모친상 조의문 발송 후 발사

[홍범호 기자]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조의문을 보낸지 하루 만인 31일 오후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지난 2일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발사한 지 29일 만이며, 올해 들어 12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북한이 오늘 오후 4시 35분경, 4시 38분경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70㎞, 고도는 약 90㎞로 탐지됐다. 추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합참은 전했다.

군은 탄도탄조기경보레이더(그린파인)와 이지스 구축함의 탐지레이더를 통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기종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발사체가 육상에서 해상으로 발사한 것으로 미뤄 SLBM이 아닌 초대형 방사포나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가능성 등이 거론되고 있다.

특히 첫발에 이어 3분 만에 두 번째 발을 쏜 것으로 미뤄 초대형 방사포의 연발 시험사격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북한은 지난달 10일 오전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으나,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당시 비행거리는 330여㎞, 고도는 약 50~60㎞로 탐지됐다. 8월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는 최대 380여㎞를 비행했고, 고도는 97㎞로 탐지됐다.

이날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의 비행거리와 고도는 8월 24일 쏜 초대형 방사포와 유사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일단 장소와 2발 발사 등을 종합해 볼 때 내륙을 관통한 것으로 보이고, 지난 8월 24일과 9월 10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행동에 강한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NSC는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 올린) 배경과 의도를 분석하는 한편,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 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