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면증 증상, 뇌졸중·심근경색 위험 높인다"

기사승인 2019.11.08  12:09:52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국 베이징(北京) 대학, 평균 연령 51세 대상

[박민정 기자] 불면증 증상이 심하면 뇌졸중,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7일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北京) 대학의 리리밍 역학 교수 연구팀이 심뇌혈관질환 병력이 없는 48만7천200명(평균 연령 51세)을 대상으로 평균 10년에 걸쳐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잠들기 어렵거나 자다 자주 깨는 날이 1주일에 3일 이상인지, 아침 너무 일찍 잠이 깨는지, 밤에 잠을 제대로 못 자 낮에 집중이 잘되지 않는지를 묻고 평균 10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중 잠들기 어렵거나 자주 깨는 그룹은 11% , 너무 일찍 잠이 깨는 그룹은 10%, 밤에 제대로 못 자 낮에 집중이 잘 안 되는 그룹은 2%였다.

조사 기간에 모두 13만32명에게 뇌졸중,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했다.

전체적인 분석 결과, 이 3가지가 모두 해당하는 사람은 뇌졸중,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 발생률이 3가지 중 하나에도 해당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1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잠들기 어렵거나 자주 깨는 그룹은 심뇌혈관질환 위험률이 9%, 너무 일찍 잠이 깨는 그룹은 7%, 밤에 제대로 못 자 낮에 집중이 잘 안 되는 그룹은 13% 각각 높았다.

특히 상대적으로 나이가 적은 사람일수록 이러한 경향이 두드러졌다.

이 결과는 음주, 흡연, 운동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학회(American Academy of Neurology)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11월 6일 자)에 실렸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