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휘발유 가격 15주째 하락...국제유가는 이번주 반등

기사승인 2020.05.09  09:15:40

공유
default_news_ad1

- 5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 ℓ당 1천296.7원

[윤수지 기자]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5주 연속 하락해 ℓ당 1천250원대를 기록했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ℓ당 1천257.6원으로 전주보다 16.8원 하락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22일 12년 만에 처음으로 ℓ당 1천296.7원으로 1천200원대로 떨어졌다.

지난주에 전주 대비 27.3원 내린 ℓ당 1천274.5원을 기록한 데 이어, 이번 주에는 1천250원대까지 내렸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만 휘발유 가격이 1천349.7원이었고, 나머지 전 지역은 1천200원대였다.

전국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3.0원 하락한 ℓ당 1천211.6원이었다.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국 평균 가격보다 92.0원 높았고, 대구 휘발유 가격은 서울보다 138.2원 낮았다.

상표별로는 가장 비싼 SK에너지 휘발유가 ℓ당 1천269.8원을 기록했고,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천231.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도 14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번주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16.8원 내린 ℓ당 1천68.9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 폭락으로 4월 4∼5주에 배럴당 20달러 선이 붕괴됐던 두바이유 가격은 이번주 반등해 20달러 선을 회복했다.

한국으로 수입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전주보다 7.6달러 오른 배럴당 25.7달러였다.

5월부터 실행되는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에 대한 기대감과 코로나19 진정세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의 5월 원유 수출 감소 예상과 주요국 경제 재개에 따른 수요회복 기대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